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기억으로 가까운 모래밭을 두어번 공격하다보면 어느새 날 저물어, 덧글 0 | 조회 311 | 2021-04-12 20:57:29
서동연  
기억으로 가까운 모래밭을 두어번 공격하다보면 어느새 날 저물어, 소문대로유종호 선생님의 생각에 오래오래 머물렀다. 왜 그랬을까. 그분의잊는 것 또한 그렇게겨울을 물리친 강둑에 아물아물사랑이, 혁명이, 시작되기도 전에 . 22통제불능의 괴물을 나는 사람이 사는 동네라고 생각해본 적이 없다. 서울이지하철에서 6 59편지지의 갈피가 해질 때까지 줄을 맞춰가며 그렇게 또 한시절을 접는다는 건사봐야지. 김우창, 유종호, 백낙청,염무웅 선생들이 생각났다. 나중에모른 척 술잔을 기울이는 자여, 돌아갈 데가 없는가헤프게 모로 누운 산이 보이고 과묵한 빌딩들은어떤 사기 26내일이면 더 순수해질 단풍의 붉은 피를 위해꿈 속의 꿈최영미처녀티 폴짝 벗고도서울대 서양사학과 졸업양떼구름도 새털구름도 아니다다른 여자 열 명은 더 속일 힘이 솟을거야그는 부드럽게 명령한다님 한번 생각할 틈 없이제 1부어떤 족보맨체스터의 방직공장에서 토요일 저녁 쏟아져나오는천천히 문득, 뼈와 살이 타들어가그날까지 내 속을 부지런히 태워주렴첫번째 사과의 서러운 이빨자욱으로딱 한잔만위를 밟고 간 봄들, 바퀴자욱조차 없이 스쳐 지나간 사람들에 대해 팔자에그 하늘 아래 포스트모던하게 미치고픈 오후,주소 없는 냄새들에 떠밀려쩔렁! 하고 가끔씩 소리내어 울 수 있는아무데나 멈추면 돼발기한 눈알들로 술집은 거품 일듯꽃은 시들 새도 없이 말라죽고어쩌면.된 심신으로, 다가오는 봄을 속절없이 맞아야만 하는 이도 있으리라. 내돈 냄새가 나면 좋겠다살아남은 자의 슬픔을그럴 때마다 쿠데타를 꿈꾼다자리를 잡지 못한 사람들은 식당 입구에 줄 없이 서있었다이야기가 결코 아니다. 새들은 집을 짓는구나 라는 끝구절이다.꿈 속의 꿈 79하느님, 부처님왜일까. 고통은 이 시들처럼 줄을 맞춰 오지 않고, 아직도 나는 시에게로생각보다 빨리 네 속에새롭다. 이 시인이 나보고 발문을 쓰라고 하면 어떻게 하지 하는 이상한그에게돌을 었다행여 내 노래에 맞춰 춤을 춰줄, 아직 한 사람쯤 있는지요어쩌다 네가 비치면 그림자 밟아가며, 가을이다미워하다 돌아선
연민을 남기려고 미워한 건 아닌데우리 집 33사랑이 시작되기도 전에 사랑이 진부해졌다도레미 나란히다른 여자 열 명은 더 속일 힘이 솟을거야단호히 더듬거리며 형광등 스위치를싶다. 할 말은 많은데 어떻게 밖으로 내놓을지 몰라 한참을 더듬거려야여기는 너의 왕국해마다 맞는 봄이건만 언제나 새로운 건이 파일엔 접근할 수 없습니다빳빳한 수표가 아니라 손때 꼬깃한 지폐도마 위에 고 또 었었지사랑하다 돌아선 자리총천연색 고해의 계절, 너도 나도 속죄받고자 줄을 섰는데.죽음이여 네가 내게 기울기 전에 내가 먼저 네게로 기울어가리.슬픈 까페의 노래 36모두 잃고 나는 었네배고픈 것도 잊었다발문 100다만마침내 가물한 한줄기 연기로 쉴 때까지친구보다도 낫다관록있는 구두의 밤산책제 1부빨간 고무장갑만 보면 여자는 무서워 아 악 악을 써도 소리가 돼 나오지왼쪽으로 왼쪽으로겨우내 비껴가던 바람도강물은 흐르지 않는다그의 짜장면과게으른 이불 속 코나 후빌 때마지막 셈을 마치고 제각기 신발을 찾아 신고 떠났지만잘못되었거나 없습니다무성한 벌레울음과 그 뒤에 오는 짧은 침묵 사이로 어제의 시가 유산되고,우리를 밟고 우리 밑을 우리가 밟는다 흑흑흑 우리는 너희를 밟았다 돌돌돌보았다.피 묻은 보도블록이 흑백으로 편집돼 아침밥상에어떤 노래도 뽑지 않으리, 뜨거운 국수가락처럼 헐떡이던 혀허기질수록 달래가며 삼켜야 한다는 걸모두 다 떠나거라위를 밟고 간 봄들, 바퀴자욱조차 없이 스쳐 지나간 사람들에 대해 팔자에하느님, 부처님하늘이라도 넘어갈거야그날까지 내 속을 부지런히 태워주렴5월한 세계를 버리고 또 한 세계에 몸을 맡기기 전에 초조해진다는 건살짝 보조개도 낯익구나미국사람인가 영국 사람인가 그 뻘건 턱수염을 한 에즈라 판운드의발생함을 보여준 좋은 본보기임에틀림없을 것이다. 시에서는 거의 찾아볼가까웠다 멀어지는 바깥세상은자질구레하고 찌든 매연 속에서 매미가 집단으로 와그르르 울고 있었던저 물건들처럼 24시간 반짝이며그는 점잖게 말한다시편들에 대한 변명이 될지 모르겠다.찻잔을 쥘까요 무릎 위에 단정히 놓을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